인포뉴스

캐나다 가정의학 부족 현상, 심각한 의료 위기 초래

작성자 정보

  • News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2d16b541740290d5e5bbcac29e7125c0_1710605629_3373.jpg
 

캐나다의 공공 의료 시스템에서, 가정 의사들은 치료를 조정하고 예방 의학, 약물, 진단, 그리고 전문가에 대한 접근을 보장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수가 충분하지 않아 직접적으로 국민들의 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있으며, 예방 가능한 질병과 사망의 위험을 초래하고 있다.

온타리오 의학 협회(OMA)의 대표인 Dr. David Barber는 현재 상황을 "위기"라고 설명했다. "기본 의료에 쉽게 접근할 수 없는 한 우리 인구의 건강이 더욱 악화될 것입니다. 의료 시스템에 접근할 수 없는 환자들에 대해서 생각하는 것은 정말 무섭습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캐나다 의사 협회(CMA)의 회장이자 BC의 가정의인 Dr. Kathleen Ross는 "캐나다는 국가의 건강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충분한 국내 기본 의료 의사를 양성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우리의 의료 시스템은 고장 났습니다. 우리는 의료 요구를 충족시키지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OurCare Initiative의 데이터에 따르면, 가정의 또는 간호사 실습자에게 접근할 수 없는 캐나다인의 수는 2019년 450만 명에서 2023년에는 약 650만 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캐나다인들이 수명을 연장하고, 입원과 조기 사망을 예방하며, 건강 결과를 개선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본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부족은 의료 접근성에 영향을 미쳐, 캐나다인들이 가정의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게 하며, 예정되지 않은 응급실 방문을 증가시키고 있다. 캐나다 보건 정보 연구소(CIHI)의 데이터에 따르면, 예정되지 않은 응급실 방문 수는 2022년 약 1,400만 건에서 2023년 1,510만 건으로 급증했다. 이는 의료 분야에서 긴급한 대응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의료 레지던트 수가 지난 10년 동안 정체되어 있으며, 가정의학을 선택하는 의대생 수가 급격히 감소하고 있다는 것이 주된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정부는 보건 근로자 이민 프로그램을 촉진하고, 보건 관리 제공자를 재배치함으로써 보건 서비스 접근성을 개선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온타리오 주는 향후 5년간 졸업 의학 교육 공간을 449개 추가할 계획이며, PEI 대학은 2025년 가을에 의과 대학을 개설할 예정이다. 또한, Simon Fraser University는 2026년에 Surrey, B.C. 캠퍼스에 새로운 의과 대학을 개설할 계획이다.

그러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의료 서비스 접근성은 여전히 부족하다. 의료 인력의 부족은 캐나다인들이 적절한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며,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해외에서 훈련받은 캐나다 의사들이 귀국 후 의료 실습을 시작하거나, 새로운 캐나다 이민 의사들이 의료 실습을 하려고 할 때 적절한 인증을 받는 과정은 캐나다의 복잡한 관료제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많은 가정의들이 전통적인 클리닉 대신 병원이나 전문 클리닉에서 근무를 선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들은 캐나다의 기본 의료 시스템에 중대한 도전을 제기하며, 국가적 차원에서의 신속한 해결책 모색과 함께, 의료 교육 시스템과 인력 양성 프로그램의 개선이 시급히 요구된다. 캐나다인들이 필요로 하는 기본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의료 인력의 확충과 의료 접근성 개선이 절실하다.

의료 시스템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정부와 의료계는 의료 인력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장기적인 전략을 수립하고 실행에 옮겨야 할 것이다. 이는 캐나다인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예방 가능한 질병과 조기 사망을 줄이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547 / 1 Page
밀 크릭 야외 수영장, 4년 만의 화려한 귀환
등록자 News
등록일 07.10 조회 191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의 명소로 사랑받아온 밀 크릭 야외 수영장이 4년간의 공백을 깨고 다시 문을 엽니다. 공식 재개장은 월요일로 예정되어 있지만, 일부 가족…

에드먼턴 시, 주차 허가 프로그램 변경 철회... 주민들 안도
등록자 News
등록일 07.10 조회 190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 시의회가 논란이 되었던 새로운 주차 허가 프로그램의 도입을 중단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요 주거 지역 주민들은 큰 안도감을 느…

에드먼턴, 157주년 캐나다 데이 맞아 도시 전역서 화려한 축제 펼쳐
등록자 News
등록일 07.01 조회 298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 2024년 7월 1일 - 캐나다의 157주년을 맞아 에드먼턴과 인근 지역에서 다채로운 캐나다 데이 기념 행사가 펼쳐집니다. 시민들은 …

아이스 디스트릭트에서 열리는 대규모 캐나다 데이 파티, 무료로 즐길 수 있다
등록자 News
등록일 06.28 조회 373 추천 0 비추천 0

이번 7월, 에드먼턴 아이스 디스트릭트에서 다시 한번 대규모 캐나다 데이 축제가 열리며, 모든 행사는 무료로 제공됩니다. OEG 스포츠 &…

에드먼턴 남성,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징역 4년 선고
등록자 News
등록일 06.26 조회 457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에 거주하는 데이비드 톰(38)이 18세 미만의 성매매 대가로 성적 서비스를 받은 혐의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이는 그가 2년 전 직…

셸, 앨버타에서 두 개의 탄소 포집 및 저장 프로젝트 승인
등록자 News
등록일 06.26 조회 451 추천 0 비추천 0

셸 캐나다는 최근 앨버타 주에서 두 개의 대규모 탄소 포집 및 저장(CCS) 프로젝트를 승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앨버타 주와 협력하여 탄소…

에드먼턴시, Capital Line LRT 확장 프로젝트 본격 착수
등록자 News
등록일 06.14 조회 1203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 시의회가 최근 Capital Line LRT 확장 프로젝트의 중요한 이정표를 달성했습니다. 이 프로젝트의 1단계는 Century Par…

에드먼턴 시의회, 블래치포드 토지 매각 제안 무산
등록자 News
등록일 06.14 조회 1242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 시의회의 블래치포드 지역 토지 매각 제안이 시의원들 간 의견 차이로 인해 무산되었습니다. 팀 카트멜 시의원이 공공 유틸리티 면적을 축소…

알버타, 더 이상 임금 선두주자가 아닙니다: 생활비 급등
등록자 News
등록일 05.20 조회 1531 추천 0 비추천 0

알버타 주민들의 임금 수준이 전국에서 가장 낮아지고 있습니다. 새 보고서에 따르면 주간, 시간당, 연간 임금 상승률이 타 지역에 비해 현저히 떨…

에드먼턴 산불 연기로 공기질 '매우 고위험'…주민 행동 주의 당부
등록자 News
등록일 05.11 조회 1742 추천 0 비추천 0

에드먼턴 시에서는 오늘(11일) 대규모 산불로 인한 연기 확산으로 공기질이 크게 나빠져 고위험 수준에 이르렀습니다.시 당국은 주민들의 각별한 주…

에드먼턴 주택 시장, 인구 유입으로 가격 상승세 지속 전망
등록자 News
등록일 04.14 조회 2090 추천 0 비추천 0

2024년 첫 분기에 에드먼턴의 주택 시장이 예상보다 강한 성장을 보이며, 주택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습니다. 로열 르페이지의 최신 보고…

AKCSE 전국 수학 경시대회 2024 (NMSC 2024) 발표
등록자 News
등록일 04.09 조회 2211 추천 0 비추천 0

캐나다 한인 과학기술자 협회(www.akcse.ca)는 전국 수학 경시대회(NMSC) 가 2024 년 5 월 4 일에 개최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

재외동포 청소년 및 대학생, 모국 체험 기회 대폭 확대
등록자 News
등록일 04.08 조회 2459 추천 0 비추천 0

재외동포협력센터, 여름 모국연수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2024년 4월 8일 - 재외동포청 산하 공공기관인 재외동포협력센터가 ‘2024 재외동포 청…

앨버타 연료세 인상 및 탄소세 인상으로 물가 상승
등록자 News
등록일 04.01 조회 2219 추천 0 비추천 0

앨버타주의 연료세가 월요일부터 리터당 9센트에서 13센트로 상승합니다. 이번 조치는 에드먼턴 운전자들의 부담을 가중시키는데, 이유는 연방 탄소세…

캐나다 가정의학 부족 현상, 심각한 의료 위기 초래
등록자 News
등록일 03.16 조회 2511 추천 0 비추천 0

캐나다의 공공 의료 시스템에서, 가정 의사들은 치료를 조정하고 예방 의학, 약물, 진단, 그리고 전문가에 대한 접근을 보장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

앨버타주, 홍역 확산 우려 속 예방 접종 강조
등록자 News
등록일 03.08 조회 2652 추천 0 비추천 0

앨버타주의 건강 전문가들이 캐나다 전역에서 홍역 바이러스가 퍼지고 있는 가운데, 부모들에게 자녀들의 홍역 예방 접종을 강력히 권장하고 나섰습니다…

앨버타 주, 캐나다 전역에서 가장 높은 소비자 부채 기록
등록자 News
등록일 03.08 조회 2637 추천 0 비추천 0

최근 발표된 Equifax 보고서에 따르면, 앨버타 주의 세 도시가 2023년 4분기 동안 캐나다에서 가장 높은 비주택 부채를 기록한 것으로 나…

앨버타 보건 서비스 개혁: 새로운 도전과 기회
등록자 News
등록일 03.06 조회 2584 추천 0 비추천 0

앨버타 주는 현재 의료 서비스의 대대적인 개혁을 준비 중이며, 이는 보건 서비스의 질과 접근성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특히, 앨버타 …

앨버타 주정부의 새로운 세금 정책으로 전기차 운전자들의 부담 증가 예상
등록자 News
등록일 03.03 조회 2310 추천 0 비추천 0

앨버타 주정부는 2025년부터 전기차 소유주에게 매년 200달러의 세금을 부과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는 전기차 소유주들이 연료 세금을 지불하지 …

온타리오 주 경찰, '손주 사기'로 60만 달러 손실 입은 치매 노인 사례 경고
등록자 News
등록일 02.23 조회 2418 추천 0 비추천 0

온타리오 주 경찰(OPP)이 반복되는 '손주 사기'를 통해 치매를 앓고 있는 한 노인이 60만 달러(약 7억 5천만 원)를 잃은 사례를 공개하며…

인포뉴스

무료홍보(여기에 무료로 홍보하세요)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