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 동포뉴스

[동포뉴스]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발표

관리자
2019.08.19 15:06 256 0

본문

- 체험수기 중국 박영희 ‘전설처럼 살다 가신 할머니’, 단편소설 카자흐스탄 이태경 ‘오해’, 시 미국 심갑섭 ‘오래된 풍경’ 등 총 5개 부문 34편 선정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4편이 선정됐다.

  

- 성인 부문 대상

· 체험수기 : 박영희(중국), ‘전설처럼 살다 가신 할머니’ 

· 단편소설 : 이태경(카자흐스탄), ‘오해’

· 시 : 심갑섭(미국), ‘오래된 풍경’

 

- 청소년 글짓기 부문 최우수상

· 중·고등부 : 홍세흔(뉴질랜드), ‘2019년이 1919년에게’, 

· 초등부 : 박동하(뉴질랜드), ‘지구 반대편까지 들리는 평화의 만세소리’

  

- 한글학교 특별상 : 아르헨티나 중앙교회 한글학교, 캐나다 노스욕컴머밸리한글학교 

  

 총 42개국에서 작품을 응모한 가운데, 국내 문단에서 존경받는 문인들과 학계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올해 수상작품집은 책‧전자책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 시 부문 : 신경림 시인, 신달자 시인, 유자효 시인, 정호승 시인 

- 단편소설 부문 : 오정희 소설가, 우한용 소설가, 구효서 소설가

- 체험수기 부문 : 이경자 소설가, 박인기 경인교대 명예교수, 유현경 연세대 교수

- 청소년 글짓기 부문 : 박상우 소설가, 권지예 소설가

  

 체험수기 심사위원 이경자 소설가는 “개인적으로 재외동포문학상 심사를 하며, 재미동포이신 친정식구들의 삶을 비로소 이해할 수 있었다.”며 “당선된 작품들이 널리 읽혀, 재외동포를 바로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부문을 심사한 신경림 시인은 “올해 작품 수준이 향상되어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페루, 그리스 등 우리 동포들이 많지 않은 지역에서도 이십여 년을 살며 꾸준히 한글로 작품을 써내려가는 점이 대단하다.”며 소감을 밝혔다. 올해 경쟁이 치열했던 시 부문은 심사위원단의 요청으로 가작을 추가 선정했다.

 

□ 재외동포재단은 1999년부터 ‘재외동포문학상’을 매년 개최, 재외동포의 한글 문학 창작을 장려하고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71 건 - 1 페이지
한인 | 동포뉴스 월간베스트
1 앱으로 음식 주문하기, “skip the dishes …
2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 17일 서울서 개최 지구…
3 에드먼턴 노년대학 2주차 스마트교육 “ 4차산업혁명, …
4 에드먼턴 한국어학교 김영중 이사장 선출
5 2018년 제 12 회 심장병어린이돕기 축구대회 결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