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세계 | IT | 스포츠

[월드뉴스] 해변서 수영하다 만난 상어, 주먹질로 물리친 60대 남성

관리자
2018.09.01 04:42 345 0

본문

오른쪽 사진은 리턴의 다리에서 회수한 상어 이빨. (왼쪽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는 상어 이미지 사진) [중앙포토, AP=연합뉴스]


미국에서 한 60대 남성이 해변에서 수영 중 만난 대형 상어에게 허벅지를 물리고도 목숨을 건졌다. 

31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윌리엄 리턴(61)은 이달 초 매사추세츠주 케이프코드의 롱누크 해변에서 수영을 즐기다 갑자기 나타난 대형 상어에게 왼쪽 허벅지를 물렸다. 

리턴은 물리는 순간 다른 생각을 할 겨를 없이 상어의 아가미 쪽을 왼쪽 주먹으로 가격하기 시작했다. 

얼마나 세게, 정신없이 주먹을 휘둘렀는지 리턴의 왼쪽 팔 힘줄이 3개나 끊어졌다. 

리턴의 끝없는 가격에 상어는 리턴의 허벅지를 놓고 사라졌다. 

해변 인근에서 공격을 당한 덕분에 리턴은 곧바로 해변으로 나와 병원으로 이송됐다. 

목숨은 구했지만, 리턴은 치료를 위해 이틀간 의학적으로 유도된 혼수상태에 놓여야 했다. 

리턴의 담당 의사에 따르면 상어는 리턴의 엉덩이에서 무릎 사이를 물어 여러 곳이 찢어졌다. 

상어 이빨로 인해 생긴 상처 중 2곳은 그 깊이가 뼈까지 내려갈 정도였다. 

다행히 중요한 신경과 혈관은 몇㎜ 차이로 아슬아슬하게 비껴가 더 큰 부상에서 벗어날 수 있었고, 뼈도 손상되지 않았다. 

리턴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상어에게 공격받는 순간, 상어에게 가장 취약한 부분 중 한 곳이 아가미라는 자연 다큐멘터리 내용이 떠올랐던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웅적 행동을 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많은 운이 따랐을 뿐"이라고 생존 소감을 밝혔다. 

전문가들은 바다에서 상어를 만난다면 코끝을 쳐 기절시키거나 놀라게 하라고 조언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이번에 리턴을 공격한 상어를 강력한 턱을 가진 '대백 상어'로 추정하고 리턴의 허벅지에서 회수한 상어 이빨을 토대로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출처 : 중앙일보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09 건 - 1 페이지
연예 | 세계 | IT | 스포츠 월간베스트
1 소말리아서 차량 자폭 테러…6명 사망
2 '기타 치는' 118세 볼리비아 할머니
3 "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
4 암스테르담 흉기 난동범은 아프간 국적 독일 거주 19세…
5 브라질 국립박물관 대형화재…200년역사 '불길 속으로'

최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