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세계 | IT | 스포츠

[IT] 애플 "아이폰8 일부 결함.. 로직보드 이상시 무상수리"

관리자
2018.09.01 18:43 334 0

본문

애플이 메인보드, 이른바 로직보드에 문제가 있는 아이폰8 일부 제품에 대해 무상수리를 해주기로 했다. 

애플은 지난달 31일(이하 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8 중 적은 비율의 제품에 제조결함이 있는 로직보드를 탑재한 것을 발견했다며 이를 무상수리해줄 것이라고 발표했다. 

로직보드가 문제인 아이폰8은 갑작스런 재부팅, 화면 멈춤, 화면이 켜지지 않는 등의 현상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결함이 있는 제품이 지난해 9월부터 올해 3월 사이 호주, 중국, 홍콩, 인도, 일본, 마카오, 뉴질랜드, 미국 등에서 판매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은 거론되지 않아 다행히 국내에서 판매된 아이폰8에서는 이런 문제가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추정되나, 중국, 홍콩, 일본, 미국 등을 통해 해외직구로 아이폰8을 구입한 소비자는 해당 대상이 될 수 있다. 

애플은 제품 시리얼 넘버를 갖고 있으면 무료로 로직보드를 교체해줄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아이폰8플러스나 다른 아이폰 모델은 적용 대상이 아니라는 것이 애플의 설명이다. 

이에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 폰아레나는 애플 공인수리센터나 애플스토어 지니어스바 등에 수리를 받으러 갈 경우 아이폰에 있는 자료를 아이튠즈나 아이클라우드에 백업해둘 것을 조언했다. 

또한 애플 ID 비밀번호와 개인정보, 영수증 등을 지참하면 좋다고 했다. 다만 아이폰8이 화면 파손 등과 같은 다른 문제가 있다면 로직보드 수리를 맡길지 진지하게 검토할 것을 권했다. 

지난해 12월 애플이 iOS 업데이트를 통해 구형 아이폰의 성능을 저하시킨 것으로 드러나면서 파문이 일자 노후 배터리를 29달러(약 3만원)에 교체해주기로 한 바 있다. 

이에 일부 영국인들이 수리를 맡겼더니 애플이 다른 부분부터 고쳐야 한다며 200파운드(약 29만원) 이상의 수리비를 청구해 논란이 됐다. 한편 애플은 오는 12일 아이폰 신제품을 공개한다. 

애플은 최근 언론에 이달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연례 이벤트’를 개최한다는 초청장을 발송했다. 외신들은 애플이 3종의 아이폰 신제품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27 건 - 1 페이지
연예 | 세계 | IT | 스포츠 월간베스트
1 '기타 치는' 118세 볼리비아 할머니
2 소말리아서 차량 자폭 테러…6명 사망
3 "트럼프 탄핵 찬성 49% 반대 46%"
4 암스테르담 흉기 난동범은 아프간 국적 독일 거주 19세…
5 브라질 국립박물관 대형화재…200년역사 '불길 속으로'

최근뉴스